언론보도

남경필 지사, 중국 광둥성 방문 후춘화 서기와 교류협력 논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4-12-12 17:38 조회2,547회 댓글0건

본문


남경필 지사, 중국 광둥성 방문 후춘화 서기와 교류협력 논의


온라인뉴스팀  |  office@mediapen.com

승인 2014.12.08  17:27:37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중국 광둥성(廣東省)과의 성공적인 지방외교 결과를 가지고 7일 아침 귀국했다.

남지사는 5일 IEF 대회 개막식과 6일 제1회 한·중 창의문화(創意文化)산업 포럼에 참석하고 후춘화(胡春華) 광둥성 서기, 주샤오단(朱小丹) 광둥성 성장과 면담하며 광둥성에서 ‘경기도의 날’ 개최, 청소년 상호 홈스테이 방문, 한국 기업 애로사항 전달 등 다양한 성과를 달성했다.

특히 6일 저녁 중국 차세대 지도자 후보인 후춘화 광둥성 서기와 1시간 가량 환담 하면서 판교테크노벨리 등 경제문화교류에 의견을 나눴다. 당초 후춘화 서기는 베이징의 일정으로 인해 면담이 어려웠으나, 남경필 지사를 만나려고 일정을 조정하는 등 각별한 우의를 드러내기도 했다.
 

 

1c9995236453e49255f61b8cfc786ba4_1447231

▲ 6일 오후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 광둥성 인민정부 영빈관에서 남경필 경기지사가 후춘화 광둥성 당서기와 선물을 교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후 서기는 "3월에 만났을 때 `도지사에 당선돼 광둥성을 방문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는데, 정말로 당선돼 광둥성을 찾아와줘서 고맙다. 당선도 축하한다"며, “베이징에서 5시간이 걸려 날아왔는데 앞으로 어느 어떤 자리에 있던 절친한 관계를 유지하자. 양 지역의 우호 증진에 가장 핵심은 사람간의 우의”라고 덕담을 건넸다.

이에 남 지사는 "후 서기의 덕담 덕분에 당선된 것 같다. 세심한 환대와 배려에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또한 두 사람은 경기도와 광둥성이 선진국과 개도국 사이에 낀 이른바 샌드위치 상황이라는 인식을 같이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의 중소도시 개발노하우 공유, 판교테크노벨리 등 지식산업단지 육성 등 양 지역 간의 교류협력을 위한 광저우 성 공무원을 경기도로 파견해 내년 초 실무 협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5일 저녁 남 지사는 주샤오단 광둥성 성장과 면담을 갖고 중국에 진출한 경기도 중소기업의 애로사항을 전달하는 한편 주 성장이 요청한 경제·문화산업의 교류 확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사단법인 국제교류연맹과 한국콘텐츠진흥원, 중국 광둥성 정부가 공동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한 IEF 2014 광저우 대회 개막식에 참석했다.

남 지사는 이날 개막 축사를 통해 “한국과 중국 청소년들의 상호 교류와 우의 증진의 장으로 시작한 IEF가 이제 한·중 청소년들의 축제를 넘어 전 세계 청소년들의 참여하는 축제이자 문화 교류의 장으로 성장했다”며 “경기도와 광둥성 간 문화 디지털 콘텐츠산업 발전을 주도하고, 한중 문화교류를 추진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 지사는 6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시에서 사단법인 국제교류연맹이 주최한 제1회 ‘한·중 창의문화산업 포럼’에 참석했다.

국제교류연맹의 공동회장이기도 한 남경필 도지사는 이날 개회사를 통해 “한·중 FTA 타결로 제조업에 집중돼 온 한·중 무역교류가 이제는 서비스산업과 창의·문화 산업 분야로 확대될 것”이라며 “양국경제를 대표하는 경기도와 광둥성이 주축이 돼 한·중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나가도록 하겠다. 오늘 포럼이 그 성공적인 출발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http://www.mediapen.com/news/articleView.html?idxno=5731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